회원로그인



햇살이 눈부신 어느날

민영기

햇살이 눈 부신 어느 날
꿈처럼 시작된 이야기
아름다운 꽃처럼
시들지 않았으면
그냥 이대로 남아주오

햇살은 사랑을 재촉해
그렇게 그대를 만났고
봄비의 꽃잎처럼
쓰러지지는 마오
행여 거센 바람이 불어도

사랑이여 오 내 사랑
눈물을 멈춰주오
한순간도 그대 때문에
아프지 않았다오

사랑은 별처럼 내리고
또다시 그대를 감싸고
가슴에 물든 멍들도
내게는 소중하오
그대

한순간도 그대 때문에
아프지 않았다오

사랑은 별처럼 내리고
또다시 그대를 감싸고
가슴에 물든 멍들도
내게는 소중하오

사랑은 눈처럼 내리고
눈물로 내 맘을 써가고
가슴에 물든 멍들도
내게는 소중하오
그대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9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퍼니즈 쇼핑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