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T.G.I.F

더 콰이엇

(verse 1)
지난 모든 시간
들이 나를 만들었지 한계와 편견
들과 싸우며 탑처럼 쌓아 올린 경력.
허나 매 순간이 또 다른 시작일 뿐.
산을 넘어도 더 높은 산이 기다릴 뿐.
내가 배운 만큼만 해도. 완벽한 성공.
성공의 높이라는 것은. 내가 번 돈.
아니면 내 적의 숫자. 질투의 정도.
하지만 그런 생각 따윈 가슴 깊이 넣어 둬.
아직 이 모든 걸 논하기엔 나는 어려.
나는 멀었어 한참 그래서 오늘도 밤을 걸어.
나의 고독과 마주앉아 가사를 적어.
이 노랠 무대서 부르는 장면이 아른거려
사람들의 함성은, 나를 미치게 하네.
그런 제대로 된 열기는 없지. TV 안엔.
이 세상이란 껍데기들이 지배하기에,
모두 경배를 진짜들의 위대함에.

uh 나는 오를 거야 아무리 하늘이 높아도
니가 나를 똑바로 볼 수 있을지는 몰라도.
uh thank god I'm flowin'

(verse 2)
그거 알아? 사실 나는 무대 공포증 같은 게 있었어.
지금도 가끔은 겪고 있지만 어쨌든 이겨냈어.
이 거친 게임을 거치면서 난 많이 변했어.
내 돈이 늘어날 수록, 개들이 짖어댔어.
난 심장이 약한 타입은 아니야 계속
문제를 겪을 때 마다 조금씩 강해져
결국에는 몇 년 전 나를 위 아래로
훑어보던 띠꺼운 놈들의 눈이 아래로.
하지만 난 원망하지 않아. 니가 나를
얼마나 욕하고 다녔대도. 지나가면
다 부질없는 일들이지. 비 바람은
언젠간 지나갈테니, 그걸로 위안 삼아.
그래도 다신 보고싶지 않아 니 비열한 눈
이젠 너도 알고 있겠지 내 REAL함을
나를 시험하는 것들로 가득해 이 세
상은 그래서 엄마가 날 강하게 키웠나봐.

나는 오를 거야 아무리 하늘이 높아도
니가 나를 똑바로 볼 수 있을지는 몰라도.
yea, thank god I'm flowin'

(verse 3)
yo 또 한 주가 지나가고 난 여전히 이 자리에.
어떤 애들은 인터뷰 몇 개 보곤 날 이해
하고 있다는 듯 행동하지만, 날 위해
닥쳐주길 바래. 진심으로 하는 말이네.
너희들이 뭘 알겠어 내가 겪어 온 것을
내 음악들을 통해서 어느 정돈 느꼈을
거라 해도 그건 아주 작은 부분일 뿐.
나도 알아. 니가 가진 것은 주둥이뿐.
니들이 만든 애매한 분위기에
난 묻어가지 않아. 오히려 무릎 꿇리지 내 앞에
사람들은 다수의 요구를 뿌리치기엔
현실은 만만하지 않단 말뿐이지.
내가 보기엔 겁쟁이들의 망상 같애.
누군가는 내게 와서 이런 말을 하네
'한국에선 무조건 배고픈 척 해야 돼.'
내가 내  돈을 세는 게 왜 문제가 돼?

fuck it, 나는 오를 거야 아무리 하늘이 높아도
당신이 날 정말로 보고있는지는 몰라도.
yo, thank god I'm flowin'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9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퍼니즈 쇼핑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