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o½CAC ¼ø±a´E

¿¡CECIAI

깜빡거리는 신호등,
굴러다니는 낙엽도
할 일 하는데.
난 왜 이럴까?

그대가 없는 밤들도 반짝거리고
가을도 봄이 될 텐데
난 왜 이럴까?
왜 사는 걸까?

할 일, 오늘도 꽤 많았지.
설거지, 방 청소, 책상 정리.
복잡한 생각 한번 할 것 없이
원위치로 가는 것들
어찌 고마웠는지.
밀렸던 자질구레한 일들이 무너진 날 이끄네.
네 손이 놓은 내 손을 잡아준
시간의 두 손은 가기 급해.
안 읽던 책도
어느새 마지막 한 장을 넘기는 날 발견해.
어쩌면 이런 게 상실의 순기능.
걱정 마. 난 이렇게 바쁘게 지내니까.
내 스케줄표는 가득해.
넌 너 할 일만 신경 써.
고맙다. 내가 할 일도 하나 줘서.

깜빡거리는 신호등,
굴러다니는 낙엽도
할 일 하는데.
난 왜 이럴까?

그대가 없는 밤들도 반짝거리고
가을도 봄이 될 텐데
난 왜 이럴까?
왜 사는 걸까?

소파에 누워서 티비를 켜.
벌써 삼십분 째 애꿎은 채널만 돌리면서…
던져둔 폰에 울리는 전화벨 소리.
누구든 상관없지.
약속 잡고서 밖에 나갈 준비를 해.
지금은 열한 시 반.
예전에는 잠들 시간.
요즘은 여기저기서 불러 불려 다니지, 난.
바쁜 일상. 오랜만이라서 반가워.
정신없는 하루. 불안정함이 나다워.
이렇게 써도 항상 남는 게
시간인지 감정인지 오늘과 같을 내일.
솔직히 난 두려워.
아무리 채워봐도 텅빈 마음 뿐이어서.

깜빡거리는 신호등,
굴러다니는 낙엽도
할 일 하는데.
난 왜 이럴까?

그대가 없는 밤들도 반짝거리고
가을도 봄이 될 텐데
난 왜 이럴까?
너도 이럴까?

난 왜…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9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퍼니즈 쇼핑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