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Again

케어님...청곡) - 장재인

잠들던 하루가 깨어나기 전에
익숙한 어둠에 빛이 뿌옇게 내려
새벽이 가득한 이 시간 다가오는
기억이 낯설어

그날 하늘 반쯤 감긴 달빛처럼
희미한 한줄기 불빛 등지고 앉아
긴 한숨 눈물만 숨죽여 들썩이던
아픔이 떠오르네

그래도 괜찮아
흔들리지 않아
지나간 어제의 새벽에 온데도
또 다시 그 길을 걸어간다 해도

짙은 외로움에
이 아픈 상처에
가려져 더 이상 보이지 않아도
걷고 있어 Again

차가운 빛 줄기 스쳐 지나갈 때
춤추듯 흩날리는 마른 꽃잎 하나
그을려 버린 가슴 위로 내려 앉아
뜨겁게 뛰고 있어

꺼진 촛불 남아있는 저 숨결은
얼룩진 어둠을 조금씩 비춰가고
닫혀있던 마음 작은 문 틈 사이로
또다시 스며드네

그래도 괜찮아
흔들리지 않아
지나간 어제의 새벽에 온데도
또다시 그 길을 걸어간다 해도

그대로 있어줘 내 곁에 있어줘
흐려진 달빛이 또 나를 비춰도
걸어갈래  Again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9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퍼니즈 쇼핑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