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¹°AI ±U½e

¼­Aø¿μ

사랑을 사랑했던 건가봐.
너의 곁에서 꿈꾸고 때론 쫑알대고

그러는 내가 좋았어
사람을 사랑해야 했나봐

내 곁에서도 가끔 넌 허전한 눈으로
저만치 하늘만 보았어

참 많이 걸었네 나란하게 우리 둘
다시 생각해도 더 없이 행복했던 시간들

음 여기쯤에서 우리 그만 멈출까
좋았던 기억이 더 많을 때 그만 인사할까

내일 또 볼 것처럼 안녕 안 아픈 사람처럼 안녕
니 멋쩍은 웃음에 코끝이 찡해져서 눈물이 글썽

못나게 굴었던 거 미안 그냥 다 내가 미안
니 어깨로 부서진 햇살이 따스해서
눈물이 주룩 안녕 언젠가

언제나 마음 같지 않은 일
누굴 만나고 그렇게 사랑하게 되고
이렇게 멀어져 가는 일

꼭 다짐하고도 바보처럼 이러네
웃으면서 손 인사하면 좀 더 예뻐 보일 텐데

음 좋았던 날이 자꾸 눈에 밟혀서
미운 아이처럼 훌쩍이는 내가 더 속상해

내일 또 볼 것처럼 안녕 안 아픈 사람처럼 안녕
니 멋쩍은 웃음에 코끝이 찡해져서 눈물이 글썽

못나게 굴었던 거 미안 그냥 다 내가 미안
니 어깨로 부서진 햇살이 따스해서 눈물이 주룩

우리 둘 웃는 사진 한 장 니가 준 얇은 반지 하나
꼭 너처럼 바라볼 생각에 슬퍼져서 눈물이 왈칵

못되게 굴었던 거 미안 그냥 다 내가 미안
멀어지는 뒷모습 까지 참 익숙해서
눈물이 주룩 안녕 언젠가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