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배영하는 물고기

TAIBIAN

흐려진다 금세라도 비올 것처럼
먹구름 낀 나의 얼굴이
습기로 얼룩져간다
쏟아진다 가슴마저 부술 것처럼
세차게도 내린 눈물이
어느새 강을 이룬다
천천히 병들어갔어
시간이 지나면 나아지겠지
착각했어 이별은 처음이라서
잦은 다툼의 연속
그 사이 생긴 틈 사이로
남남보다 못한 사이로
손쓰기 늦은 아픔뿐인
silence
몰랐어 한 길 너란 사람 속
알려고 난 안 했고
넌 알려 주지도 않았어
번번이 길을 헤맸고
그 핑계로 눈길을 돌렸어
너를 가지기 전과 후가
충분히 나는 달랐어
만약에 시간을 거꾸로
우리가 좋았었던 때로
되돌릴 수 있다고 해도
다신 네게로 못 돌아가
난 아직 그 때의 나에서
조금도 크지 않았어
난 아직 그 때의 네 모습
잊지 못해 끝 모습
모락모락 피어나는
너와의 추억에 삶을 놓을락 말락
매일 나락을 들락날락
늘 기분은 오르락내리락
오락가락 하지만 그리워도
널 오라 가라 하지 못해
버려진 건 너지만 아픈 놈은 나니까
두 번 다시 사랑하고 싶지 않아
너 아니면 어떤 그 누구도
날 다시 살릴 수 없어
눈물 속을 떠다니는 나를 좀 봐
이젠 너 없이 숨 쉴 수가 없어
기억이 죽어가고 있어
세어보니 두 손의 손가락을
다 펴도 모자란 내 잘 못
한 걸음 떨어져 바라보니
훨씬 컸던 네 이해심
욕심꾸러기 내 이기심 꾸러미
그저 물끄러미 넌
날 바라봐 줬어 그래 엄마의 눈으로
영원히 철들지 않을 날
알면서 혼자 끙끙 앓았으면서
먼저 손 내밀던 너에게 난
송곳 같은 말로 찌르고 베고
말을 자르고 막고 두 귀를 막고
술에 술 탄 듯 물에 물 탄 듯
넘어가 버리기 일쑤였어
잘했어 잘 갔어 그 정도면
아주 잘 버텼어
내가 못 했어 못나서
그 정도인 너 조차 못 지켰어
좁아터진 내 사랑 안에 넌
태양보다 아름다웠어 훌륭했어
그래서 나는 벌을 받고 있어
Down on my knees
and down on my knees
영원히 네가 아프지 않길
하늘에 기도해
Down on my knees
and down on my knees
영원히 나를 떠올리지 않길
하늘에 기도해
두 번 다시 사랑하고 싶지 않아
너 아니면 어떤 그 누구도
날 다시 살릴 수 없어
눈물 속을 떠다니는 나를 좀 봐
이젠 너 없이 숨 쉴 수가 없어
기억이 죽어가고 있어
I swim swim swim
이 끝이 없는
swim swim swim
넌 눈물바다
헤매고 있어 아직도 너를 찾아서
I swim swim swim
이 끝이 없는
swim swim swim
난 눈물바다
헤매고 있어 모든 게 멈춰서 있어
언제까지 헤엄쳐야 하는 거니
바다 속을 난 매일 허우적허우적
깊어서 발도 안 닿아
하루하루 무너지는 나를 좀 봐
제발 너 없이 웃을 수가 없어
시간도 죽어가고 있어
지워질까 지우개로 지운 것처럼
눌러 쓴 우리 이별도
언젠가 깨끗해질까
사라질까 세상마저 꺼질 것처럼
눈물의 비를 뿌리면
두 사람 투명해질까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