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그해 겨울은

(겨울아이님께,,띠워 봅니다,,^^*)포지션

그리 길지 않은 시간에
너무나도 먼길을 걸어왔어
언제나 이맘때는 니 모습이 떠올라
하얀 눈을 맞던 겨울밤도 우린 추운줄 몰랐고

이세상에 누구보다 행복했어

그 누가 우릴 멀어지게 만든거야
우리가 더 원한 건 없쟎아
저 하늘이 우릴 가를때까지
함께 할 맘 뿐인데

그 누가 나의 삶을 욕해도 괜챦아
나 홀로 맞는 슬픈 계절에
이제 다시 너 없는 이길에서
저하늘을 탓하며 살아갈뿐

아직도 그대로일까
수줍던 너의 맑은 그 미소는
이젠 누구품에서 그 모습을 보일까
나의 무릎위에 누운채로
어둔 밤하늘의 별을 세던
추억속의 니 모습은 그대로인데

그 누가 우릴 멀어지게 만든거야
우리가 더 원한 건 없쟎아
저 하늘이 우릴 가를때까지
함께 할 맘 뿐인데

그 누가 나의 삶을 욕해도 괜챦아
나 홀로 맞는 슬픈 계절에
이제 다시 너 없는 이길에서
저하늘을 탓하며 살아갈뿐

아직도 나를 사랑하고만 있을까
같은 기억에 울지않을까
누구보다도 행복해야만해
우리 추억을 위해

아직도 내 모습을 그리워만할까
닫혀진 마음 그대로일까
그 누구도 널 대신 할수 없는 나의 삶을 기억해
영원토록

누구보다도 행복해야만해
우리 아름다웠던 날을 위해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