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물그림

엠씨더맥스

멀리 차오르는 오전
혼자 잠들지 못해
하얀 입김처럼 떠나간
네 숨이 가득 내 밤을 채워서
얼어가는 물 잔에 손가락을 담가
차가운 너를 그려 보지만
결코 너는 빛나며 혼자였다
어디도 내가 서 있을 자리는 없어
이뤄질 수 없어서
아름다운 너라는 꿈
나는 몇 번이나
너를 혼자 지우려 했어
있지 그때마다 너만 남고
나는 모두 무너져 내렸어
말을 잃은 거울에 질문을 던지며
날 닮은 너를 불러 보지만
결코 너는 빛나며 혼자였다
어디도 내가 서 있을 자리는 없어
이뤄질 수 없어서
너무 아픈 너라는 희망
결국 너 하나만 빛나며 혼자였다
어디도 내가 서 있을 자리는 없어
이뤄질 수 없어서
아름다운 너라는 꿈에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