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가시덤불

NO:EL

넌 절대로 다른 신을
하늘 위로 땅 아래로
물속도 섬기지 말지어다
나를 더 받들여
아니 여기에
놓지 말란 말야
끝도 없이 부딪히는 여기에
니가 유일한 방파
내덕에 아니
나란 죽일 새끼 땜에
어린 마음에 피토 나오고
모진 글도 많이 봤네
이 때문에 아니
너란 사람 하나 덕에
어린 몸에 피토 나오게
모진 삶이 내겐 편해
다시 고백 관심이란 게
예전 같진 않아
그래도 여기 빛 아래서
너 하나만 보고 살아
난 아직도 어리고
또 천천히 밟아야 되나
멀리 보고 내려놓으면
약을 안 먹어도 될까
여기 하나
야 씨발 나는 항상 웃었지
내 상처가 자랑이냐
뭣들처럼 약 안 팔았어
근데 잠깐
돌아보니까
여기에 있어
나 혼자
입 밖으로 토하듯이
뱉어 언제쯤 죽을까
엄마 미안
이 새끼는
불효 자식에 악마니까
보내주라 저기 멀리
뜨거운 지옥불 안으로
반가워 이 새끼들아
니넨 무슨 일이야
봤던 얼굴들인 듯해
아님 말고
잘 자
넌 좋은 것만 보고
좋은 것만 하고 살아
좋은 사람 만나
좋은 추억 만들다가 가라
나는 나쁜 것만 보고
나쁜 것만 하고 살다
좋은 사람 만나
좋은 추억 만들다가 간다
다시 좋은 것만 보고
좋은 것만 하고 살아
좋은 사람 만나
예쁜 추억 만들다가 가라
난 나쁜 것만 보고
나쁜 것만 하다
너란 사람 만나
여기 서 있잖아
잘 봐
내 Red boys in the building
And cozyboy가 What up
내 음악도 무뎌지겠지
시간들이 지나가면
이 세상은 너무도 빠르고
너가 날 지운 대도
혹 또 이번처럼 이 바람을 타고
걔네가 판을 쳐도
이 차가운 도시에
내가 끼어있을 자리가 없어져도
계절이 하나둘셋하고
네 번째 돌아 난 기억 속
아니면 가시덤불 안에
얼어붙을지도 몸
그래도 좋은 사람 만나
예쁜 추억뿐이길 넌
야 우리들은 울어도
난 항상 웃었지
그 상처는 자랑 아니야
뭣들처럼 약 안 팔아
앞으로도 근데
잠깐 돌아보니까
행복도 있었고
불행에 가려져
뱉은 말들은 잠시야
엄마 사랑해
불효자식 금의환향
다 들고 돌아올게
있기만 해 그 자리에
예쁜 들판 위로
반가워 이 새끼들아
니넨 무슨 일이야
봤던 얼굴들이네
나 이제 좀
살자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