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Black Pearl

선미 (SUNMI)

웬만한 건
이제 다 견뎌
아파도 제법
참을 만해
참을 만해
나를 지키려
참아온 건데
네 눈엔 그게
그리도 착하고
반짝거렸나 봐
더럽고 아픈 걸
감싸고 감싸내 난
추한 까만 빛이
못 새어 나오게 난
새하얗게 피어난
갓 태어난 보석 같아
근데 넌 이 안에
뭐가 든지도 모르고
그저 예뻐라 예뻐라
그저 곱구나 곱구나
그저 빛이나 빛이나
뭐가 그리 좋은지
그저 예뻐라 예뻐라
그저 곱구나 곱구나
그저 빛이나 빛이나
이리 얼룩져버린 게
왜 넌 내 속을
들춰보려 해
왜 억지로 날
들쑤셔
그런다고 이게 열릴까
앙 다문 맘이
그리도 힘없이 부서질 것 같아
더럽고 아픈 걸
감싸고 감싸내 난
추한 까만 빛이
못 새어 나오게 난
새하얗게 피어난
갓 태어난 보석 같아
근데 넌 이 안에
뭐가 든지도 모르고
그저 예뻐라 예뻐라
그저 곱구나 곱구나
그저 빛이나 빛이나
뭐가 그리 좋은지
그저 예뻐라 예뻐라
그저 곱구나 곱구나
그저 빛이나 빛이나
이리 얼룩져버린 게
날 가만히 놔뒀으면 좋겠어
조금 모나도 이게 나인 것 같아
이미 너도 봤잖아
놔 봐
그저 예뻐라 예뻐라
그저 곱구나 곱구나
그저 빛이나 빛이나
뭐가 그리 좋은지
그저 예뻐라 예뻐라
그저 곱구나 곱구나
그저 빛이나 빛이나
이리 얼룩져버린 게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