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눈물 젖은 두만강

심수봉

두만강 푸른물에 노젓는 뱃사공
흘러간 그옛날의 내님을 싣고
떠나간 저 배는 어데로 갔소
그리운 내님이여,
그리운 내님이여
언제나 오려나.

강물도 달밤이면 목메어 우는데
님잃은 사람도 한숨을 쉬니
떠나간 그님이 보고 싶구려
그리운 내님이여,
그리운 내님이여
언제나 오려나.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