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뜻밖의 외출 (Feat. 송희란)

김용

오랜만에 길을 나서네
어색한 공기와
익숙지 않은 햇살

가는 나를 쫓아다니며
떠밀려 달리듯
되려 쓰러져있던 나

오늘 하루도 별일은 없어
다만 이끌려가듯 때가 된듯

서로 다른 표정과
서로 다른 발거음
어디로 밀려가는 건지

서두르는 사람과
기다리는 사람들
사이로 사라지는 것들

잊혀지고 있다고
사라지고 있다고
마음 깊은 곳 어디에서
소리 없이 외치는 말

창 너머 흐르는 세상에
눈부신 물결들
줄이 되어버린 빛들

허나 모두 관심은 없어
손안의 점들에
모두 고개 숙인채로

그안에서 언젠가를 꿈꾸지
줄이 된 빛들, 눈부신 물결을

지나간 시간들은 지나간대로
변하지않는 건 다 변한다는걸
새삼스레느끼는
이런 기묘하고 알수없는
세상속에서
우린 어디로
가고 있을까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