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늘 그대

양희은 & 성시경

어쩌면 산다는 건 말야
지금을 추억과 맞바꾸는 일
온종일 치운 집안 곳곳에
어느새 먼지가 또 내려앉듯
하루치의 시간은 흘러가

뭐랄까 그냥 그럴 때 있지
정말 아무것도
내 것 같지 않다고 느껴질 때

가만히 그대 이름을 부르곤 해
늘 그걸로 조금 나아져
모두 사라진다 해도
내 것인 한가지
늘 그댈 향해서
두근거리는 내 맘

오늘이 멀어지는 소리
계절이 계절로 흐르는 소리
천천히 내린 옅은 차 한잔
따스한 온기가 어느새 식듯
내 청춘도 그렇게 흐를까

뭐랄까 그냥 그럴 때 말야
더는 아무것도
머무르지 않는 게 서글플 때

숨 쉬듯 그대 얼굴을 떠올려봐
늘 그걸로 견딜 수 있어
모두 흘러가 버려도
내 곁에 한 사람
늘 그댄 공기처럼 여기 있어

또 가만히 그댈 생각해
늘 그걸로 조금 나아져
모두 사라진다 해도
내 것인 한가지
늘 그댈 향해서
두근거리는 내 맘

늘 그대 곁에서
그댈 사랑할 내 맘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