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너의 이름을...

연정

그대 모든것이 나를 감싼후로
한걸음도 움직일수가 없어
마치 밤하늘에 담긴 저별처럼
그대 안에 내가 있다

커져만 가는 나의 욕심에
얼마나 많이 아파했는지
가슴속에 새겨진
아픈 그 이름은 눈물되어
입술에 고여 그대를 찾아

부른다 부른다
이렇게 그댈 부르다가
잠드는 꿈마저도 두려워
혹시 멀어질까봐
다시 혼자일까봐 그래

커져만 가는 나의 욕심에
얼마나 많이 외로웠는지
가슴속에 새겨진
아픈 그이름은 눈물되어
입술에 고여 그대를 찾아

부른다 부른다
이렇게 그댈 부르다가
잠드는 꿈마저도 두려워
혹시 멀어질까봐
다시 혼자일까봐

밀어내려 애를써도 가슴이 안돼
처음부터 난 그대뿐이라고

부른다 부른다
이렇게 그대 부르다가
눈뜨면 스미는 햇살처럼
나의 곁에 있기를
나의 사랑이기를 바래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