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그해 여름

양다일, 웬디 (WENDY)

무더운 오늘 같은 날이면
함께 떠났던 네가 떠올라
왜인지 오늘 무기력해진
나를 바라보면 네가 떠올라
늘 짜증 섞인 말투로
이 더운 여름보다 겨울이 좋다던 너
내리는 비를 바라보며
함께 할 수 있어
난 나름 괜찮았는데
해가 지면 마주하던
여름 밤은 당연한 듯
함께 했던 시간만큼
짧기만 해
내 짜증뿐인 날들엔
그 더운 여름에도 날 놓지 않았던 너
내리는 비를 맞아도 널 안을 수 있어
그땐 참 괜찮았는데
해가 지면 마주하던
여름 밤은 당연한 듯
함께 했던 시간만큼
짧기만 해
해가 지나 홀로 남은
여름 밤은 당연한 듯
마주하는 외로움에
지치기만 해
쳐진 몸을 이끌고 억지로 나선 밤에
어느새 시원해진 밤공기에
Woo Woo
낯설게 느껴지네
이 계절에 너를 보내는 게
해가 지나 홀로 남은
여름 밤에 마주하네
함께 했던 시간들이
스쳐 가네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