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여백

[방송용] 주현미

처음 만났던 그 순간부터
우린 서로 마음이 끌려
하얀 가슴에 오색 무지개
곱게 곱게 그렸었지.

우리는 진정 사랑했기에
그려야 할 그림도 많아
여백도 없이 빼곡빼곡
가슴 가득 채워놓았지.

언제부터인가 우리 사이에
바람처럼 스며든 공간
가슴앓이 속의 이 순간이
사랑의 여백인가요.

바람 부는데 구름 가는데
내 마음도 흘러 가는데
언제쯤일까 어디쯤일까.
우리 사랑 여백의 끝은

언제부터인가 우리 사이에
바람처럼 스며든 공간
가슴앓이 속의 이 순간이
사랑의 여백인가요.

바람 부는데 구름 가는데
내 마음도 흘러 가는데
언제쯤일까 어디쯤일까.
우리 사랑 여백의 끝은

언제쯤일까 어디쯤일까.
우리 사랑 여백의 끝은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