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생각이 나서

서이경

아무것도 떠올리지 않을 순 없을까
하루 종일 멍하게 있어도
꼬리에 꼬리를 무는 잡념들은
도무지 사라질 생각이 없네

가만히 있으면 쓸데없는 생각들만 늘어서
무작정 집 밖으로 나왔어
그래도 여전히 떠오르는 것들
그래, 그날도 오늘 같은 달이 떴었는데

벌써 새벽 두 시야 나랑 전화하는 시간이었잖아
딱히 할 말도 없었던 그 시간이 한 번씩 떠오르네
그냥, 그냥 생각이 나서

오늘따라 밤은 왜 이리도 깊은 건지, 너무 고요해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을 것 같았는데
어딘가에 있구나 여전히 넌

벌써 새벽 두 시야 나랑 전화하는 시간이었잖아
딱히 할 말도 없었던 그 시간이 한 번씩 떠오르네
그냥, 그냥 생각이 나서

너에게 하고 싶었던 하지 못했던 말들
속으로 담아뒀던 많은 얘기들
이제야 생각나도 아무 소용도 없는데

벌써 새벽 세 시야 우리 전화하는 시간이었잖아
하고픈 말이 많았던 그 시간이 매일같이 떠오르네
네가, 생각이 나서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