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감싸안아

Vansy

09. 감싸안아
그래요 우리는 한 번도 사랑이란 말 꺼낸 적 없었죠
서로를 그렇게 잠잠히 깊은 맘으로 사랑하면서도
아마도 그건 시간을 멈춘 말 없는 눈빛 되어 흐르고
서로의 상처 가난함 감싼 두 손의 온기로 녹아 내려서

음-그럴 필요가 없었지 사랑이란 말은 우리의 존재로 충분했지
말로 담겨질 수 없는 심장은 바다로 태양 되어 날 비추게 하네

그래요 우리는 한 번도 기다린단 말 꺼낸 적 없었죠
서로를 힘겹게만 할까봐 다문 입술 뒤로 쌓이는 그리움
아마도 그건 하루의 끝에 흐르는 눈물 되어 흐르고
서로를 향해 감싼 두 손의 기도의 말로 흩어져 나와서

음-그럴 필요가 없었지 사랑이란 말은 서로의 존재로 충분했지
말로 담겨질 수 없는 심장은 바다로 달 빛 되어 날 그리게 하네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