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서로에게

M.C The Max 이수

좁아진 골목만큼
어른이 된 거겠죠
이 길 위엔 셀 수 없이
따뜻한 추억들이
그대로 흐르네요

돌아갈 수 없는
그 시절의 향기만이 아득해
사랑했던 아이
귀여웠던 웃음소리도
자그마한 창문 틈 사이로
바라보던 세상도
아직 그대로 남았는데
결국 나만 훌쩍
변한 것 같아

이제는 알 것 같아
당신의 고된 하루
어깨 위에 내려앉은
삶의 무거운 의미들에
당신이 느껴져요

늦은 후회 속에
남겨진 고백
처음부터 변함없는
사랑이었다고

돌아갈 수 없는 그 시절을
당신도 그리나요
마주했던 순간
행복했던 웃음소리도
자그마한 창문 틈 사이로
바라보던 세상도
여기 서로에게 남아서
같은 마음으로 기억되고

멀리 와버린 것이 아니라
우리의 제자리로
다시 돌아가는 길임을
잊지 말기로 해
그리운 날들이 있는 것뿐
변한 것은 아니죠
우리 살아갈 모든 날이
눈부신 사랑 속에 빛나는걸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