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지선

어쩌면 견디기 힘들지 몰라
또 너무 아파 눈물이 흐를지도 몰라

그대로 두기엔 너무나 커버린
고통의 나무를 이젠 잘라낼 때야

새싹이 돋아나 네 나무가 될거야
부는 바람 맞으며 기대어 쉴 수 있게
무거운 어깨 위 짐은 내려두고
이제 그만 아파도 돼
그건 너의 잘못이 아니야

어쩌면 두려워 겁날지 몰라
고통의 나무가 다시 자라날까봐

새싹이 돋아나 네 나무가 될거야
부는 바람 맞으며 기대어 쉴 수 있게
무거운 어깨 위 짐은 내려두고
이제 그만 아파도 돼
그건 너의 잘못이 아니야

나무가 자라나 네 숲이 돼 줄거야
부는 바람 맞으며 맘껏 달릴 수 있게
무거운 어깨 위 짐은 던져두고
이제 그냥 웃어도 돼
그래, 여기가 너의 숲이야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