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상수동 (With 전소현)

JEM

.

봄바람이 서툴게 볼 스치는
당인리 벚꽃길에는 수줍은 너와나

골목골목 반딧불이 따라서
나란히 걷던 밤마다
일랑이며 피던 마음을

(따뜻했던) 그 길을 또 걸어보고
(눈을감고) 꽃비를 가만히 맡으면
사월 봄비 속에도
그리운 너의 향기가 남아있어

(따뜻했던) 네 손을 또 그려보고
(눈을감고) 가만히 빗소릴 들으면
우리함께 보냈던
포근한 봄비 아래서 추억에 젖어

그대도 봄이오면 나를 기억하죠
그대도 오래오래 봄을 기억하죠

봄햇살 처럼 반짝이던 순간들이
꽃잎 처럼 번져내려 곧 흩어진대도
오래전 그날 서롤 채운 따스한밤
(몇번의 봄이) 지나도 어김없이 그리워져

(따뜻했던) 그 길을 또 걸어보고
(눈을감고) 꽃비를 가만히 맡으면
사월 봄비 속에도
그리운 너의 향기가 남아있어

(따뜻했던) 네 손을 또 그려보고
(눈을감고) 가만히 빗소릴 들으면
우리함께 보냈던
포근한 봄비 아래서 추억에 젖어



(따뜻했던) 그 길을 또 걸어보고
(눈을감고) 꽃비를 가만히 맡으면
사월 봄비 속에도
그리운 너의 향기가 남아있어

(따뜻했던) 네 손을 또 그려보고
(눈을감고) 가만히 빗소릴 들으면
우리함께 보냈던
포근한 봄비 아래서 추억에 젖어

.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