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넋두리

닐로 (Nilo)

잘 지내니 잘 사는 것 같아
친구들에게서 네 소식을 들어
많은 날이 지나버렸지만
마주했던 시간은 마치 어제 같아
거니는 거리마다
자꾸 네가 생각나
언제쯤이면 이 시간이 무뎌질까
이제 와 뭘 어떡해
정말 아무것도 할 수 없잖아
하나부터 열까지
너로 물들어있어
모두 다 거짓말 같아
믿을 수 없잖아
아침 눈을 떴을 때
지금 이 모든 게 꿈이었음 좋겠어
되돌릴 수 있다면
네 손잡고 거닐던
나 그때로 단 한번만
안 된다는 걸 알아
그래서 더 힘들어
여전히 오늘도
가슴이 답답해서
수많은 밤 지샜지만
이제 네 소식을 들어도 난 괜찮아
너무 힘이 들 때면
가끔 너의 이름만 불러 볼게
하나부터 열까지
너로 물들어있어
모두 다 거짓말 같아
믿을 수 없잖아
아침 눈을 떴을 때
지금 이 모든 게 꿈이었음 좋겠어
되돌릴 수 있다면
네 손잡고 거닐던
나 그때로 단 한 번만
안 된다는 걸 알아
그래서 더 힘들지만
단 한 번만이라도
널 보고 싶어 스친 우연이라도
한번 볼 수만 있다면
그럼 덜 힘들까
많은 밤을 지새도
너의 기억을 다 지우진 못할 거야
이런 게 사랑이라면
다신 못할 것 같아
나 그때로 단 한 번만
안 된다는 걸 알아
그래서 더 힘들어
오늘도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