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

반석


한때는 아름다웠지
찬란하기만 했지
어느새 사라져버린
꿈같던 그 시절
생각보다 크더라고
가슴 한 켠 텅 빈 공간이
무엇으로 채울 수 있을까
웅크리며 버티는 수밖에
I know I know
흩어진 시간을
다시 주워 담을 순 없겠지
ooh ooh
언제 올지 모르는 계절에
다시 꽃을 피워 낼 수 있을까
핑크 빛으로 물들어 간
세상 속에 홀로 썩어가고 있어
열등감이 뿌려지고
어느새 가시로 돋아났네
생각보다 크더라고
가슴 한 켠 텅 빈 공간이
무엇으로 채울 수 있을까
웅크리며 버티는 수밖에
I know I know
흩어진 시간을
다시 주워 담을 순 없겠지
ooh ooh
언제 올지 모르는 계절에
다시 꽃을 피워 낼 수 있을까
I know I know
흩어진 시간을
다시 주워 담을 순 없겠지
ooh ooh
언제 올지 모르는 계절에
다시 꽃을 피워 낼 수 있을까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반석 니가 밉다  
임강구 목련  
김용임 목련  
유미리 목련  
반주곡 목련  
최백호 목련  
발라드 목련  
박강수, 박창근 목련  
박강수/박창근 목련  
나는 혼자 겨울 속의 봄이야 목련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