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X

박삿갓
앨범 : saggat.com
작사 : 박삿갓
작곡 : 박삿갓
편곡 : 박삿갓


2003년 4월 19일.
같은 수업을 듣는 후배들과
'기억속에서 날아오르다'라는 이름의
한국민주화운동사료 전국순회전시회에 다녀오게 되었다.

나 초등학교 다닐적에 XXX씨가 대통령을 해먹던 그 시절에
대학생이었던 나의 삼촌은 제대할 때 신고온 군화를 신고 데모를 했었네.
두세시쯤에 학교에서 집에 돌아와 골목에서 친구들과 놀고있을 때
시내에서 터진 최루탄에 눈이 맵고 피부가 따가와
수돗물로 눈을 헹구고 방에 들어와야만 했었네.
삼촌과 꽤 나이차이가 많이 나시는 우리 아버지께서는
삼촌에게 앞장서서 데모하지만 말아달라는
걱정섞인 격려의 말씀을 하셨던 것 같네.

# 무자비하게 시민들을 짓밟았던 전투화
복종해야만 했던 군인들의 머리위엔 XXX
비리와 부정부패로 수놓인 아름다운 대한민국을 건국한...

물통에 물받아 63빌딩 모형을 만들어 서울이 물바다 된다던 구라가
순진한 국민을 혼란에 빠뜨렸었네. 평화의 댐 건설 명목으로
내 코묻은 돈 500원을 빼았아간
그 일도 나에겐 그저 저 안에 남아있는 잘모르는 기억일 뿐이었는데..
그저 커나가며 XXX은 개새끼라는 생각이 지배했을 뿐..
그저 그것은 나에게 기억일 뿐이었는데..

* 개소리 좀 하지말어 당신 통장에 삼십만원?
앨범이 적자난 내 통장에도 백삼십만원.
골프는 어찌치나 돈없으면 당신의 옛 친구들과 자치기나..
국민들을 재밌게 해주려고 한 코미디?
재밌게 웃었지만 그건 개소리지.
목숨이 없기에 현실에선 숨쉴수 없는 죽은 비둘기와
아직 숨을 쉬고 있는..

흑백사진들.. 소리가 들리는 것 같아 함성이 들려.
동영상으로 재생되는 자료보다도
더욱 슬프고 아프게 다가오는 흑백사진과 주석.
총, 비둘기의 날개짓, 피흘리는 비둘기,
시체를 땅바닥에 질질 끌고 가는 군인들..
캐터필러의 굉음, 그리고 XXX의 얼굴...

*

난 근로자가 아니기에
나 그 시절의 아픔을 제대로 겪어보지않았기에
내가 느끼는 이 감정과 혼돈의 슬픔은 배부른 시건방짐일지도 모르겠네.
무지개빛 세상을 꿈꾸며 자유와 민주화를 부르짖었던
그들이 이제 흑백필름과 사진으로 남아있지만
그들이 있기에 나 이정도의 무지개빛 세상에서 날고있는 것이리라.

#

*

내눈에 살짝 고인 이 눈물이 의미하듯 감사해.
우리는 죽음과 자유를 바꾼 이들의 영혼에
부끄럽지 않은 세상을 만들어 가야해.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박삿갓 박삿갓  
소울 다이브 XXX  
소울 다이브(Soul Dive) XXX  
고고보이스 XXX  
고고보이스(GOGOBOYS) XXX  
XXX Liquor  
XXX Dior Homme  
XXX Super Market  
XXX 교미  
XXX Too High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