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무정 열차

김광남

밤 차는 가자고 소리 소리 기적 소리 우는데
옷소매 잡고서 그 님은 몸부림을 치는구나
정 두고 어이 가리 애처로운 이별 길
낙동강 굽이굽이  물새만 운다 눈물 어린 경부선

떠나는 가슴에 눈물 눈물 서린 눈물 고일 때
새파란 시그널 불빛도 애처로운 이 한 밤아
마지막 인사마저 목이 메어 못할 때
쌍가닥 철길 위에 밤비만 젖네 울고가는 경부선

아득한 추풍령 고개 고개 눈물 고개 넘을 때
희미한 차창에 그 얼굴 떠오르네 비치네
기차도 애처롭게 허겁지겁 달릴 때
새빨간 님의 순정 가슴에 젖네 비내리는 경부선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