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엄마가 많이 아파요 (With 윤종신)

공일오비 (015B)

엄마가 많이 아파요
그렇게 예민하신 데
우리를 보고 웃네요
이모가 오니 우네요

내가 아주 어렸을 땐
엄마랑 결혼 한댔죠
근데 엄마가 아픈데
아무것 해줄 수 없죠

엄마도 꿈이 많았죠
한 땐 예쁘고 젊었죠
우리가 뺏어 버렸죠
엄만 후회가 없대요

엄마는 아직 몰라요
시간이 이제 없단 걸
말해줄 수가 없어서
우린 거짓 희망만 주네요

언젠간 잘해 줘야지
그렇게 미뤄만 두다가
이렇게 헤어질 시간이
빨리 올 줄 몰랐죠
엄마 이제 나는 나는 어쩌죠

하루하루 빠르게
나빠져 가는 모습
나는 더 이상
볼 수가 없어서
차라리 잠을 주무시다가
편히 가시기만 바라죠

엄마가 좋아한 분당에서
다시 살게 해주고 싶었어
엄마가 고쳐달라 부탁한
카메라도 고쳐줄께

하느님 불쌍한 우리 엄마
한번만 살려주세요
엄마가 무서워하세요
좀 더 시간 주세요
내가 제일 사랑하는 분이에요

엄마와 지낸 이번 삶
나 정말 행복했어요
이젠 편안히 쉬세요
엄마야 이제 잘 가요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