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시월에 설악산

예빈&솜이(다이아)

기차를 타고
경춘선을 지나 붉어진 단풍잎
설악산에 왔네

너와 내가 함께 왔던 이곳은 참
변한 것 이 하나 없어 보이네

약수터를 지나 산길로 오르며
내 손잡아주던 추억도 생각나
너와 내가 찍은 사진들은 다 그대로인데
너만 옆에 없네

계단 계단을 올라가는 길마다
시원한 바람이 또 불어와

뚜루루 뚜루루
산새들이 지저귀네
뚜루루 뚜루루
너와 함께 올랐던 곳

모든게 그대론데
나만 변해있을까
돌아가고 싶어져

울렁거리는 이 마음을 안고
케이블카 위에 내 몸을 실었네
흔들바위 옆에 너와 내 이름의 낙서들이
추억을 얘기해

붉게 물들은 단풍잎이 지기 전
너와 둘이서 다시 오고파

뚜루루 뚜루루
산새들이 지저귀네
뚜루루 뚜루루
너와 함께 올랐던 곳

모든 게 그대론데
나만 변해있을까
돌아가고 싶어져

뚜루루 뚜루루
산새들이 지저귀네
뚜루루 뚜루루
너와 함께 올랐던 곳

모든 게 그대론데
나만 변해있을까
돌아가고 싶어져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