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나의 사춘기에게

볼빨간사춘기 (Bolbbalgan4)

나는 한때 내가 이 세상에
사라지길 바랬어
온 세상이 너무나 캄캄해
매일 밤을 울던 날
차라리 내가 사라지면
마음이 편할까
모두가 날 바라보는 시선이
너무나 두려워
아름답게 아름답던
그 시절을 난 아파서
사랑 받을 수 없었던
내가 너무나 싫어서
엄마는 아빠는 다
나만 바라보는데
내 마음은 그런 게 아닌데
자꾸만 멀어만 가
어떡해 어떡해 어떡해 어떡해
시간이 약이라는 말이
내게 정말 맞더라고
하루가 지나면 지날수록
더 나아지더라고
근데 가끔은 너무 행복하면
또 아파올까 봐
내가 가진 이 행복들을
누군가가 가져갈까 봐
아름다운 아름답던
그 기억이 난 아파서
아픈 만큼 아파해도
사라지지를 않아서
친구들은 사람들은 다
나만 바라보는데
내 모습은 그런 게 아닌데
자꾸만 멀어만 가
그래도 난 어쩌면
내가 이 세상에
밝은 빛이라도 될까 봐
어쩌면 그 모든 아픔을
내딛고서라도
짧게 빛을 내볼까 봐
포기할 수가 없어
하루도 맘 편히 잠들 수가 없던 내가
이렇게라도 일어서 보려고 하면
내가 날 찾아줄까 봐
아아아아아아아 아아아아아아아
아아아아아아아 아아아아아아아
얼마나 얼마나 아팠을까
얼마나 얼마나 아팠을까
얼마나 얼마나 얼마나 바랬을까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