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안녕 가을

케이윌

우리 처음 말을 놓던
눈도 맞추지 못했던
서툴렀었던 지난 날들
너도 가끔 생각나니
뭐가 그리도 좋았는지
하루 종일 웃고만 있던
그게 사랑인지 모를 만큼
우린 너무 어렸었지
안녕 나야 잘 지내니
우리 처음을 따라 걷다 보면
다시 마지막 그 자리에
니가 웃었던 속삭였던 눈부셨던
눈을 떠도 꿈 꾸는 것 같던
그 날들이 그리워
추억은 또 바람처럼
말없이 내게 널 데려와
참지 못해 눈 감으면
넌 다시 내게 달려와서
더 그리워
안녕 나야 잘 지내니
흩날리는 추억 끝을 붙잡고
마지막 너를 불러본다
니가 웃었던 속삭였던 눈부셨던
눈을 떠도 꿈 꾸는 것 같던
그 날들이 그리워
추억은 또 바람처럼
말없이 내게 널 데려와
참지 못해 눈 감으면
넌 다시 내게 달려와서
더 그리워
순간 뒤를 돌아보면
니가 달려와 안길 것 같아
사랑했던 그 때가 그리워
너무 그립던 미안했던 사랑했던
이 거리를 계속 걷다 보면
널 만날 수 있을까
눈 감으면 그리웠던
추억이 항상 여기라서
많이 보고 싶은 날엔
한번씩 이 거리를 찾아
널 기다려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