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빗소리에

신혜성

톡톡 창을 만지는 빗소리에
멈춰 서 창 밖을 본 적이 있나요
툭툭 등을 만지는 빗소리 속에
숨어 운 적 있나요
나는 눈물이 많지도 않은데
그렇게 여린 사람도 아닌데
비가 내리면
가끔은 이렇게 헝클어져
들리지 않던 소리가 들리고
잊었던 기억이 다시 돌아와
애써 담아둔 그대가
세상에 다 흩어져 가요
가장 아름다운 게
그리워질 거라고 믿었죠
참 바보 같네요
길섶의 흔한 풀조차
비를 맞으면 향기로운 걸 몰랐죠
나는 눈물이 많지도 않은데
그렇게 여린 사람도 아닌데
비가 내리면
가끔은 이렇게 헝클어져
들리지 않던 소리가 들리고
잊었던 기억이 다시 돌아와
애써 담아둔 그대가
세상에 다 흩어져 가요
사람은 어쩌면 사랑했던 기억에
기대 사는지 몰라요
다시 눈물이 나도 괜찮아요
상처가 아파 와도 괜찮아요
비가 내리면
그대가 너무 보고 싶지만
오래 지키고 싶은 게 있다면
아파도 행복한 사람일 거라고
위로하듯이 다가온
그대 닮은 비가 내리죠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