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신문배달 (No Narration)

좋아서하는밴드

나의 낡은 오토바이는
부릉 부릉 부릉
골목길을 질주하네
온 동네 구석구석으로
부릉 부릉 부릉
신문을 실어 나른다
익숙한 자명종 소리에
반쯤 감긴 두 눈을 비비고
으라 차차차차 기지개를 켜고
밖으로 나서면
새벽 어스름한 별빛
말이 없는 가로등
도둑 고양이와 인사를 하고
자 이제 시동을 걸까
나의 낡은 오토바이는
부릉 부릉 부릉
골목길을 질주하네
온 동네 구석구석으로
부릉 부릉 부릉
신문을 실어 나른다
귀신을 보게 될까 겁이 나지만
난 착하니 괜찮을 거야
혹시 내일 비가 올까 걱정되지만
오늘은 오늘은 오늘은
안 오잖아
높다란 돌계단을 오르고 올라
마지막 대문 너머 신문을 던지고
빨갛게 떠오르는 태양을 맞으며
난 소리치네
끝났다
나의 낡은 오토바이는
부릉 부릉 부릉
골목길을 질주하네
온 동네 구석구석으로
부릉 부릉 부릉
신문을 실어 나른다
나의 낡은 오토바이는
부릉 부릉 부릉
골목길을 질주하네
온 동네 구석구석으로
부릉 부릉 부릉
신문을 실어 나른다
나의 낡은 오토바이는
부릉 부릉 부릉
골목길을 질주하네
온 동네 구석구석으로
부릉 부릉 부릉
언젠가 좋은 날엔
그만두고 싶지만
오늘도 어김없이 신문배달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