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로그인



봄날의 소나기

예성

네가 떠난 그 순간
온 세상이 내게서 등을 돌리더라
미친 사람같이
보고 싶어 헤매이는데
너는 지금 어디니
서투르게 사랑한 것처럼
헤어짐까지 또 서툴러서 미안해
아무것도 모르고 널 보낸 나라서
온다 떨어진다
내 찢어진 하늘 사이로
한 방울 두 방울 봄날의 소나기
너를 그려보다 불러보다
기억이 비처럼 내린 새벽
밤새 난 그 빗속에
종이로 된 우산을 쓰고 있네
괜찮다곤 했지만
버텨낼 수 있을까 나도 모르겠어
네가 없는 이 거리
그럼에도 꽃은 피는데
하염없는 기다림
미련하게 사랑한 것처럼
헤어짐까지 또 미련해서 미안해
못해준 게 이렇게 발목을 잡는 걸
온다 떨어진다
내 찢어진 하늘 사이로
한 방울 두 방울 봄날의 소나기
너를 그려보다 불러보다
기억이 비처럼 내린 새벽
밤새 난 그 빗속에
널 보내던 그날과 같은 하루
온몸이 굳어버린 난
그때처럼 단 한 발도
움직일 수 없는데
간다 사라진다
내 흐려진 시선 너머로
한 방울 두 방울 그리고 여전히
슬피 떨어지던 꽃잎 위에
기억이 비처럼 내린 새벽
밤새 난 그 빗속에
종이로 된 우산을 쓰고 있네




가사 수정 / 삭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2004~2016 ☊ Gasazip.com All rights reserved.   / E-mail : [email protected]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