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꽃

조관우


아무도 없는 길가에 홀로 핀 이름 모를 들꽃처럼
그렇게 살아갈 수 있다면 어떤 바램도 없겠죠
계절이 바뀌고 찬 바람이 불면 꽃잎은 시들어 잠들겠지만

따사로운 햇살이 그자릴 비추고 새롭게 다시 피어난 꽃송이
단어떤 송이도 다문적 없지만 그토록 아름다운 저 한송이 처럼

그대가 나의 이름을 부르면 나는 그대의 꽃으로
하얗게 피어난 나의 모습도 잠시 아름답겠지만
잡을수 없는 시간이 흐르고 그대의 눈속에 난 시들겠죠

따사로운 햇살이 그자릴 비추고 새롭게 다시 피어난 꽃송이
단어떤 송이도 다문적 없지만 그토록 아름다운 저 한송이 처럼

우~ 나~ 새롭게 다시 피어난 꽃송이
나~ 그토록 아름다운 저 한송이처럼..

관련 가사

가수 노래제목  
유익종 들꽃  
유익종 들꽃  
조용필 들꽃  
권오철 들꽃  
주병선 들꽃  
강경민 들꽃  
김기수 들꽃  
유상록 들꽃  
유상록 들꽃  
이안 들꽃  




가사 수정 / 삭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